“MD 오늘(6일)부터 16세 이상 모든 주민 백신접종”

“MD 오늘(6일)부터 16세 이상 모든 주민 백신접종”.. 접종 3단계 시작메릴랜드는 4월7일부터 16세 이상 모든 주민을 위한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래리 호건 주지사는 5일 기자 회견에서 “16세 이상 모든 메릴랜드 주민은 4월 7일부터 주정부가 개방한 8개 대형 공공 예방 접종센터를 시작으로, 4월 12일(월)부터는 모든 백신 공급처에서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하지만 접종 3단계를 시작해도 예약은 여전히 1단계, 2단계 대상자를 우선적으로 하고 있고 16세, 17세는 CDC 방침에 따라 유일한 화이자 백신만 맞을 수 있다.호건 주지사는 “메릴랜드에서는 하루 평균 6만 명 이상이 접종을 하고 있으며, 이는 타주보다 빠르게 진행되는 추세이다”고 설명하면서 “65세 이상은 76%, 16세 이상은 42%가 한 차례 이상 접종을 마쳤다”고 발표했다.메릴랜드의 16세 이상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백신 공급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5 월 1 일 목표보다 약 한 달 앞선 것이다.공공 백신 공급 장소도 프린스 조지 카운티의 FEMA Pilot Center, 볼티모어 카운티의 Fairground, 저먼 타운의 Montgomery College 세 곳으로 늘렸고, 다음 주에는Frederick Community College, Navy Marine Corp Stadium, Ripken Stadium, Columbia Mall도 추가된다.호건 주지사는 지난 금요일 솔즈베리의 이스턴 쇼어 (Eastern Shore)에서 처음으로 예약이 필요없는 백신 공급 을 시작했고, Hagerstown과 다음주 M & T Bank Stadium 예방 접종 현장에 예약없이 접종할 수 라인을 추가하지만, 여전히 접종 예약을 하면 빠르고 안전하게 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사전 예약은 covidvax.maryland.gov나 지원쎈터(1-855-MD-GOVAX)로 가능하다.메릴랜드 주 내의 481개의 약국에서도 연방 정부에서 추가로 백신을 제공하며, 정보는covidvax.maryland.gov에서 확인 가능하다.하이유에스코리아 MD 석정희 기자

“무지개학교 기금모금 골프대회, 만석”… MD한인회 마지막 점검회의

<사진> MD-한인회, 무지개 종합 한국학교 기금모금 골프대회 최종 점검 회의. (좌로부터) 이태수(MD 한인회 회장), 김길영 (준비 위원장), 박준배(MD 골프협회 회장), 강고은 (대회장-옴니화재 대표) 유명희(준비위원)

4월11일(일) 머스켓 릿지 골프장에서 개최되는 메릴랜드 한인회의 “무지개 종합 한국학교 기금모금 골프대회”는 이미 예약이 마감되었다.

메릴랜드한인회(회장 이태수)는 5일 식당 대장금에서 준비 위원회 모임을 갖고 마지막 점검 회의를 마쳤다.

이태수 회장은 “무지개 종합학교는 한인 사회의 차세대들이 우리 전통문화예술의 우수함과 선조들의 지혜, 유산, 가치관을 바르게 이해하고 습득하여 자긍심을 가지고 세계인으로 살아갈 새 시대의 주역으로 발돋음 하는 것을 도와줄 목적으로 설립 되었다”고 설명 하면서 “이번 기금은 작년부터 준비해온 한국 전통 악기 및 전통 문화 관련 용품 구입에 사용된다”고 밝혔다.

워싱턴 지역 동포단체 중 제일 먼저 개최될 이 골프대회는 4월 11일(일요일) 오후 1시 30분부터 샷건으로 진행된다. 참가비는 100달러로 점심과 저녁 식사가 제공된다. 경품으로는 올인원으로 탑여행사 (신승철 대표)가 한국 왕복 항공권 2매를 제공하고, 김치 냉장고 등 풍성하게 준비를 하고있다.

이번 대회 대회장은 강고은 옴니화재 대표가, 그리고 심사위원으로는 유승규 프로, 노춘영 프로, 홍순옥 프로가 진행한다.

Musket Ridge Golf Club 주소는 3555 Brethren Church Rd. Myersville, MD 21773 이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한인회 부회장인 김길영 준비위원장, 전화 410-800-7828 으로 연락하면 된다.

Hiuskorea.com 석정희 기자

성큼 다가 온 한인교회에서 무료 백신접종… MD한인회-주방위군 1일 현장 실사 마쳐

<사진> 휄로쉽 교회(이현재 목사)에서 가졌던 주 방위군의 현장 실사

메릴랜드 한인회 (이태수 회장), 메릴랜드 교회협의회 (정병해 회장), MD코비드19비상대책위원회(박춘근 위원장)에서 공동으로 추진해 온 한인 대상 백신 접종이 이달 말에서 5월 초경에는 실시 될 예정이다.

이들 단체에서는 메릴랜드 한인들, 특히 백신 접종 예약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과 신분 서류 미비자들도 안심하고 편리하게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그동안 지역 교회들과 함께 준비를 해왔다.

메릴랜드 한인회는 2020년 지역사회를 위한 Drive-Thru 방식의 코로나 19무료 검사를 빌립보 교회(박 동훈목사)에서 시작하여 볼티모어 지역의 타 문화권 교회에서 4차례 실시했었던 경험으로, 2월 16일 주방위군 Janeen L. Birckhead 장군과 백신 공급 지원을 위한 협의를 시작했고, 3월 17일 각 지역의 다섯 교회를 선정해서 신청서를 접수했다.

메릴랜드 주방위군 측에서는 1일 지역 커뮤니티를 위해 교회를 개방한 제일장로교회(조은상 목사), 휄로쉽 교회(이현재 목사), 성 김대건 위싱턴 한인천주 교회(이준성 요셉 신부), 볼티모어 한인 장로교회(김현국 목사), 워싱턴 스펜서빌 SDA 교회(윤영화 목사) 등 5개 교회에 대한 현장 실사를 진행했다.

현장에서는 각 교회 실무진들과 이태수 회장 등 단체 회장들이 주 방위군 측과 함께 세부 사항들을 점검했다.

이태수 회장은 “각 교회가 보건국과 메디컬 파트너십을 맺으면 백신이 공급된다”면서 “한인들이 접근하기 편리한 교회에서 가장 편안한 가운데 접종을 할 수 있도록 준비를 다하고 있다”고 했다.

주 방위군에서는 각 교회가 선택한 Medical Partner를 통해 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며, 날짜와 세부 사항은 Medical Partner와 협의를 거쳐 4월 말에서 5월 초 경에 실시할 것으로 한인 관계자들은 예상했다.

자세한 일정은 추후 일간지와 미디어를 통해 공고할 예정이다.

메릴랜드 제일장로교회(조은상 목사)에서 실무진들과 이태수 회장, 그리고 주방위군 실사팀과 가진 미팅 모습

하이유에스코리아 Hiuskorea.com 석정희 기자